Home알림마당 > 조합소식

조합소식

  •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 이번에는 대만시장 공략
  • 관리자
  • 2017-11-09
  • 조회 264
  • "타이베이국제여전 2017 참가, 현지 여행사에 적극적 세일즈콜"
    "대만 최대 관광 이벤트인 2017 타이베이국제여전에 관광객으로 붐비는 모습"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이하 조합, 본부장 문용수)은 지난 9월 일본 여행시장 공략에 이어 이번에는 대만 관광객을 타깃으로 마케팅에 나섰다.

    지난 10월 27일부터 30일까지 대만 타이베이 세계무역센터에서 개최된 ‘타이베이국제여전(Taipei International Travel Fair 2017, 이하 박람회)’의 한국관에 참가하여 현지 아웃바운드 여행사와의 세일즈콜 및 부스 내방객들에게 직접적인 홍보활동을 펼쳤다.

    조합은 지리산권으로의 외래관광객 유치를 위해 2012년부터 지속적으로 중국, 대만, 홍콩, 싱가포르, 일본 등 중화권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지방관광인 만큼 근거리의 아시아 시장부터 개척해 나간다는 초기 전략에 따른 것으로 박람회 참가와 더불어 보다 적극적인 마케팅 툴을 통한 상품개발에 노력중이다.

    대만시장은 2013년 처음 박람회에 참가하며 공략을 시작했으며,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지리산권 답사투어와 지속적인 자료제공 등 관리를 이어오고 있다. 그 성과로 2014년부터 현지 대형여행사인 라이온투어를 비롯한 3개 여행사에서 지리산권을 경유하는 상품이 개발되었으며, 현재까지 꾸준히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등의 가시적 성과들이 나타나고 있다.

    조합은 이번 박람회에서 2017 최신 관광 트랜드에 맞추어 체험중심의 볼거리, 먹거리, 디저트, 트래킹, 템플스테이 등을 중심으로 당일 및 1박2일 옵션투어와 계절별 여행 코스를 중점적으로 어필했다.

    타오위엔시에서 박람회장의 지리산권 부스를 일부러 찾아온 산푸여행사의 담당자는 “한국여행을 원하는 관광객들 중에는 지금까지 가본 서울, 부산 등 대도시 외 색다른 여행지를 원하는 사람들이 많다. 지방관광 상품을 만들고 싶은데, 지리산국립공원을 중심으로 인근 지역의 다양한 볼거리, 체험거리들을 엮으면 좋은 상품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이번 박람회 참가를 인솔한 심경보 과장은 “조합이 설립된 이래 10년 동안 꾸준히 영호남 화합을 바탕으로 한 연계관광개발을 위해 노력해왔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대만시장에서 한국은 매우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수도권 이외 지방상품에 대한 니즈도 큰 편이다. 한국 관광의 대표적 상징 중 하나인 지리산과 둘레길, 그리고 7개 시군의 다양한 관광자원들은 충분히 대만 여행객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다. 아시아권 관광객 유치를 위해 앞으로도 조합은 지리산권의 3개 도, 7개 시군이 함께 뭉쳐 선제적 마케팅을 적극 전개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대만관광협회와 대만여행업협회 및 대만 교통부 관광국 주최로 열리는 타이베이국제여전 2017은 전 세계 60여개국의 950여개 기관이 참가하는 대만 최대 관광이벤트로 올해 관람객 수는 총 36만여 명으로 추산된다.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은 한국관광공사, 공사 대만지사와 연계하여 강원도, 경기도, 제주도 등 10개 지자체 및 유관기관들과 함께 역대 최대 규모 부스로 참가한 한국관에 공동 참가하여 지리산권 7개 지자체뿐만 아니라 내년 2월 평창 올림픽 개최를 앞둔 대한민국을 함께 홍보하였다.

목록보기